[속보] 김무성 “대선 포기하겠다, 이정현 지도부는 총사퇴하라”

[헤럴드경제=이슬기ㆍ유은수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사실상 자신의 대선 불출마를 전제 조건으로 이정현 대표를 중심으로 한 친박(親박근혜)계 지도부의 즉시 총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김 전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록 박근혜 대통령은 실패했지만, 이것이 위대한 대한민국의 실패로 이어지지 않도록 제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어 ‘친박 사령관’ 최경환 의원과의 중진협의체 구성 협의에 대해 “현 지도부 사퇴를 전제 조건으로 생각했는데 이야기 진전이 잘 안 되고 있다”며 “그것도 생명력이 없어지는 것 같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따라 당에 나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에 전력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김 전 대표는 또 대통령제의 폐단을 끝내기 위한 개헌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