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딸 정유라 지난해 제주서 남아 출산

[헤럴드경제]‘비선 실세’ 최순실(60ㆍ구속기소)씨의 딸 정유라(20ㆍ개명 전 정유연)씨가 지난해 제주도에서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22일 의료계 관계자를 인용해 정씨가 지난해 5월 8일 제주 모 병원에 입원해 남자아이를 출산했다고 보도했다. 

정씨는 출산 당일 제주 모 조산원에서 자연 분만하려다 해당 병원으로 급히 옮겨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는 정씨가 19살로 미혼모 상태였다.

정씨는 2014년 인천아시아경기대회(9월 19일∼10월 4일) 승마 마장마술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