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제정책에 ‘4차 산업혁명’ 대응방안 구체화할 것”…최상목 기재 차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최상목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4일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거세게 몰아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정부 차원의 구체적 대응방안을 포함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년 경제정책방향’ 수립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정책과제들을 논의한 이 자리에는 김진형 지능정보기술연구원장,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강신철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장, 조영임 가천대 교수, 염흥열 순천향대 교수, 김수미 맥킨지코리아 디렉터 등이 참석했다.

최 차관은 이 자리에서 “미국ㆍ독일ㆍ일본 등 주요 경쟁국들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국가차원의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대규모 연구와 투자를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신산업 육성, 규제완화 차원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왔으나 인공지능ㆍ빅데이터 등 핵심기술의 수준이나 사회시스템 등에서 미흡한 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4차 산업혁명이 경제ㆍ사회시스템 전반에 걸쳐 근본적인 변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인공지능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2020년대 초반까지 향후 5년간 어떻게 대응하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방향을 발표하고, 고용ㆍ교육 등 사회 전반에 걸친 중장기 구조개혁방안을 단계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최 차관은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산업ㆍ기술적 측면에서 핵심기술에 대한 R&D 지원 확대,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기반 마련 등이 필요하며, 창의융합 교육 확대, 복지체계 개편 등 사회시스템도 정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