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 속 조용하고 단출해지는 송년회 풍경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경제 불황이 지속되는 데다 시국이 혼란해짐에 따라 올해 송년회의 풍경도 조용하고 단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11월 21일부터 23일깢 20세 이상 성인남녀 3004명을 대상으로 ‘올해 송년회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올해 송년회를 계획하는’ 응답자는 53.6%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59.8%)에 비해 6.2% 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아직 송년회 계획을 잡지 못했다(미정)’는 응답자는 25.6%였고, ‘송년회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자도 20.8%에 달했다.

송년모임을 갖는 지인은 ‘친구/친구가족(85.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뒤 이어 ‘가족(48.2%)’, ‘직장동료(39.8%)’ 순이었다. 송년모임을 갖는 시간대는 ‘주말 저녁(72.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평일 저녁(57.4%)’, ‘주말점심(10.3%)’ 순으로 조사됐다.

‘송년회를 어떻게 보낼 계획인가’를 묻는 질문에 ‘간단한 식사를 할 것(75.6%, 복수응답)’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고 ‘술자리를 가질 것(47.6%)’, ‘호텔ㆍ펜션 등에서 모임(19.3%)’, ‘국내여행(11.8%)’, ‘공연관람(10.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송년회 횟수는 2회(44.6%)를 예상하는 이들이 최다였고 다음으로 3회(26.9%)나 1회(20.1%)를 예상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송년회 예상비용은 전체 응답자 평균 16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연령이 낮을수록 연말과 가까운 시기에, 연령이 높을수록 12월 초에 송년회를 계획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20대에선 송년회 시기를 ‘12월 다섯째 주(54.9%)’와 ‘넷째 주(53.9%)’로 잡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그러나 30대에선 ‘셋째 주(56.0%)’와 ‘넷째 주(45.8%)’로 계획하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40대에선 ‘셋째 주(55.4%)’와 ‘둘째 주(47.3%)’를 계획하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50대에선 ‘셋째 주(55.1%)’와 ‘둘째 주(44.9%)’를 계획하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한편, 응답자들은 ‘송년회에서 꼴 보기 싫은 유형’으로 ‘세상 혼자 사는 것처럼 잘난 척하는 사람(49.6%,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살 것처럼 해놓고 돈 내고 도망가는 사람(33.8%)’, ‘이중 삼중 약속을 겹치게 잡는 사람(32.1%)’, ‘들추고 싶지 않은 과거 이야기를 자꾸 꺼내는 사람(31.6%)’, ‘참석자 중 누군가를 계속 놀리거나 트집을 잡는 사람(29.1%)’, ‘신세한탄만 늘어놓는 사람(25.8%)’ 등도 꼴불견으로 꼽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