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 측 “최순실이 차은택이 다 떠안고 가라 요구” 폭로

[헤럴드경제] ‘비선 실세’ 파문의 ‘공범’인 최순실(60)씨 측과 최측근 CF감독 차은택(47)씨 측이 이젠 서로를 향해 손가락질하며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

차씨의 변호인인 김종민 변호사(법무법인 동인)는 차씨가 구속기소된 27일 오후서울중앙지검에서 취재진과 만나 최씨 측이 차씨에게 “다 떠안고 가라”고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김 변호사는 “차은택이 중국에 있을 때 김성현(미르재단 사무부총장)이 전화해 ‘회장(최순실)이 형이 다 안고 가야 한대. 난 이번에 조금 가볍게 안고 갈 거야’라고 말했다. 그래서 차은택이 ‘네가 그런얘기를 할 수 있느냐’고 했더니 그 이후 통화가 끊겼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가 언급한 김성현(43)씨는 차씨의 후배이자 차씨의 추천으로 미르재단사무부총장이 된인물이다. 그는 이달 초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김 변호사는 차씨가 미르재단 출범 때 이사장 등 주요 인사를 추천한 것은 사실이나 실제 재단 운영은 김씨가 최씨 측과 함께 주도했다며 관련 의혹에 대한 책임을역으로 떠넘겼다.

그는 “어느 순간 부터 차씨는 배제되고 김씨가 오히려 최씨의 사실상 오른팔, 수하 역할이 됐다”며 “미르재단이나 플레이그라운드 등 각종 특혜 수주 관련해 김씨가 전부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들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차씨가 회사 직원을 통해 알게 된 펜싱선수 출신 고영태씨와 동업을 하는 와중에 고씨를 통해 최씨를 알게 됐으며, 애초 최씨를 “그냥 돈 많은 강남 아줌마, 재력 있는 아줌마 정도로 알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차씨가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며 이권에 개입한 사실이 없으며 그가 2014년대통령 직속 문화융성위원 등이 된 것은 최씨가 먼저 추천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번 게이트에 연루된 사람 중 차씨가 직접적으로 연결된 사람은 최씨 외엔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