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퇴진선언, 야3당 “탄핵강행”…관건은 ‘비박’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질서 있는 퇴진’ 선언을 하면서 국회에서 추진 중인 탄핵 절차에 제동이 걸렸다. 야당이 탄핵을 밀어붙인다해도 그동안 야권과 공조를 이어나가던 새누리당 내 비박(非박근혜)계 의원들의 이탈 가능성이 커지면서 국회 본회의 의결이 불투명해졌다.

야3당의 대표는 모두 박 대통령의 담화문에도 탄핵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건없는 하야가 민심이고 즉각 퇴진이 국정 농단을 막고 외교적 수치를 막고 국정을 수습하는 지름길이고 유일한 길임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은 하야에 대한 언급 없이 국회에 그 책임을 떠넘겼다”며 “이것은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 피하기 꼼수라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촛불의 민심과 탄핵의 물결을 잘라버리는 무책임하고 무서운 함정을 국회에 또 넘겼다”며 “대통령 스스로의 책임이나 퇴진일정은 밝히지 않고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것은 국회는 여야로 구성되었는바 현재 여당 지도부와 어떠한 합의도 되지 않는다는 계산을 한 퉁치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통령의 꼼수정치를 규탄하며 야3당, 양심적인 새누리당 의원들과 계속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긴급 상무위 결과내용을 브리핑하며 “대통령 담화는 탄핵 회피하고 정치적, 법적책임을 국회로 떠넘기는 비겁한 꼼수”라며 “기만적 행위에 국민 분노가 더 거세질 것이다. 탄핵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법적 책임 물을 것”이라고 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역시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지 않고, 스스로 책임지는 방법을 제시하지 않고, 국회에 공을 넘겨 새누리당 탄핵대오를 교란하고, 개헌논란으로 야권을 분열시키려는 술책”이라고 했다.

3당이 한 목소리로 탄핵을 강행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탄핵소추안 본회의 의결에는 차질이 생겼다. 당초 야3당은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과 함께 탄핵안을 처리해 정족수 200석을 넘긴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친박(親박근혜)계 의원이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진 후 이미 비박계는 동요하기 시작했다. 비박계 홍문표 의원은 29일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박계의 전반적인 기류에 대해서는 “(친박계 명퇴 건의가 나온 이후)어제 저녁과 오늘 아침에 (비박계 의원들과) 통화하고 대화해본 결과는 많은 분들이 공감갖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