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유승민, 정국이 자기 판인데 TK서 못 벗어나…그것이 한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정두언 무소속 전 의원(새누리당 탈당)이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을 ‘TK(대구ㆍ경북)에 갇혀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현재 정국에서 얼마든지 역할을 할 수 있음에도 TK 적자라는 자부심 또는 두려움에 빠져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 전 의원은 29일 오전 TBS 라디오에 출연해 “(유 의원은) 생각이 진취적이고 용기가 있는 것은 좋다”면서도 “이상하게 (자신이) TK 적자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이어 “그것은 TK 특유의 특성”이라며 “거기에서 벗어나지를 못하고, 벗어나기를 두려워하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사실 현재 정국은 ‘유승민의 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대구에서 못 빠져나오고 꽁공 묶여 있다”는 이야기다.

정 전 의원은 “유 의원 본인의 움직임에 따라 얼마든지 정계의 모양이 바뀔 수 있고, 새로운 보수의 축 될 수 있다”며 “그러나 (지금처럼 움직이지 못하는 것은) 한계다”라고 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최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에 대해서는 “국민은 떡 줄 생각도 없는데, 자기가 스스로 떡 안 먹겠다고 해도 되는지 모르겠다”고 평가절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