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대국민 담화로 술렁거린 여야 탄핵연대, ‘재정비’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야3당이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담화를 통해 제안한 임기 단축을 위한 논의를 하지 않고 탄핵 표결에 전념하기로 합의했다. 박 대통령의 ‘조건부 퇴진’ 선언으로 술렁거렸던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계도 대오를 정비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추미애ㆍ국민의당 박지원ㆍ정의당 심상정 등 세 야당 대표는 이날회동을 통해, 박대통령은 조건없이 조속히 하야할 것을 촉구하기로 하고 임기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또 대통령 탄핵을 흔들림없이 공동으로 추진키로 했으며, 헌정수호를 위해 새당 내 양심의원들의 탄핵 동참을 촉구하기로 합의 했다. 야당 일부에서는 대통령의 담화이후 탄핵을 추진하면서도 대통령의 퇴진일정과 관련한 논의를 해야한다는 주장도 나오기도 했다. 

탄핵소추안 처리의 열쇠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주류도 탄핵 정족수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며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주축을 이룬 비상시국회의는 이날 대표자ㆍ실무자 연석회의를 열고 “탄핵 가결선에 무슨 큰 어려움이 있을 것처럼 얘기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저희가 파악한 바로는 탄핵 의결정족수는 분명히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박 대통령이 사퇴 시한을 내년 4월 말로 제시할 것을 촉구하면서 친박(親박근혜) 측이 내세운 임기 단축을 위한 개헌에 대해 명분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탄핵안 표결 시점으로 내달 2일을 주장하던 야3당은, 그동안 비박계가 주장해온 9일 표결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2일이 될지 9일이 될지는 솔직히 말해서 2일은 좀 어렵지 않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