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문시장 대형 화재 발생…점포 500여 곳 태워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지역 대표적인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30일 오전 2시 8분께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불은 서문시장 내 4지구(839곳 점포)에서 시작됐으며 의류상가가 다수 입점한 1층이 전소됐으며 점포 500여 곳 이상이 불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7시 현재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소방차 100여대와 인력 500여 명, 소방헬기 등이 동원돼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구시 소방본부는 “유독가스와 연기가 많이 나 진화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불이 주변상가로 확대되지 않도록 화재진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