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탄핵 카드 버리지는 않았다” 한발 후퇴

[헤럴드경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와 관련, “탄핵이라는 카드를 버리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애초 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직후에는 박 대통령이 거취문제를 국회에 백지위임한 것으로 사실상 하야 선언이자 대국민 항복선언이라면서 상황이 변한 만큼 여야가 탄핵 문제를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정 원내대표는 이날 새누리당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탄핵카드가 여전히 유효하다며 한발 물러섰다.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여론이 비판적으로 흐르고 당내에서도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미흡했다는 지적과 함께 탄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 원내대표는 “이 문제에 대해서 야당과 계속 협상해 봐야겠다”며 “협상하는 기간이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을 듯하다”고 말했다.

비주류 주축의 비상시국회의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내달 9일 본회의까지 여야가 박 대통령 퇴진 시기를 못 박는 등 조기 퇴진에 대해 합의하지 못한다면 탄핵 표결에 찬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어차피 탄핵 부분에 대해선 비주류 의원들이 결정력을 발휘하는게 현실 아니냐”며 “탄핵에 대한 논의가 계속 유효하게 진행돼야 하는지, 아니면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하는지 야당하고 대화를 나눠봐야겠다”고 밝혔다.

또 “오늘 대통령 담화에 대한 야당의 입장, 국민적 여론을 살피면서 속도를 내 야당과 논의를 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