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블랙야크 연구개발ㆍ마케팅 협업 손잡았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효성이 국내 아웃도어 대표 기업인 블랙야크와 손잡고 국내ㆍ외 아웃도어용 기능성 섬유 시장 확대에 나선다.

효성은 29일 서울 양재동 블랙야크 본사에서 신제품 개발과 공동 마케팅 진행을 위한 업무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효성은 이번 협약을 통해 블랙야크의 신제품 개발 및 홍보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양사는 2017년부터 공동 마케팅에 나설 예정으로 양사간 장점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효성은 패션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애슬레저(athleisure)’ 트렌드에 맞춰 기능성 섬유가 블랙야크의 신제품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방침이다

효성은 29일 서울 양재동 블랙야크 본사에서 나이론폴리에스터 박병선 PU장(오른쪽 네번째)과 블랙야크 정운석 사장(사진 가운데)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신제품 개발과 공동 마케팅 진행을 위한 업무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효성]

조현준 효성 섬유PG장(사장)은 “효성의 섬유 기술력과 블랙야크의 브랜드 파워가 더해져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고객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통해 프리미엄 섬유 제조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효성의 대표적인 기능성 섬유인 프레쉬기어(freshgear)와 크레오라 프레쉬(creora® Fresh) 땀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쾌적한 착용감을 준다. 또 에어로웜은 공기를 함유할 수 있어 보온성은 향상하면서도 가볍고, 땀을 흡수 후 빠르게 건조해 겨울철 야외활동에 적합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