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지스틱스 이달 중순 ‘롯데’ 이름 단다…롯데택배 출격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현대로지스틱스가 이달 중순께 ‘롯데글로벌로지스’로 사명을 변경하고 ‘롯데택배’ 브랜드를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롯데그룹은 지난달 30일 현대로지스틱스의 주식 취득 거래를 마무리하고 현대로지스틱스의 최대 주주 지위 및 단독 경영권을 확보했다. 이에 현대로지스틱스는 사명변경을 단행하고 ‘롯데택배’ 브랜드를 사용할 방침이다.

이날 신용평가사인 나이스신용평가사도 현대로지스틱스의 신용등급을 ‘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등급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유지됐다.

나이스신평은 이번 신용등급 상향 조정에 대해 “롯데그룹의 지분인수에 따른 비경상적인 재무적 지원 가능성 제고, 사업적 거래관계 확대에 따른 사업기반 확충 가능성 등을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