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가습기 특위 연장해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더불어민주당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대책과 관련, 특별위원회 연장을 주장했다. 구체적인 대책까지 수립하는 차원에서 한 달 더 특위 활동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여당 동참을 주문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가습기 특위를 구성해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5년 한을 풀기엔 시간이 너무 짧았다”며 “피해자 보상 문제가 남았지만, 시간이 없어 지금 (특위가) 해산하게 됐다. 한 달 더 연장해 후속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야가 강대강으로 대립할 때에도 끊임없이 특위를 연장해야 한다고 호소했지만 새누리당이 거부했다”며 “가습기 피해자와 여야 대립이 무슨 상관이 있느냐. 이들의 피해를 국가와 기업이 어느 정도 분담할지 국회가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어 “대책을 만드는 시점에서 (특위가) 해산됐다. 20대 국회가 조기에 개원한 것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며 “이 문제는 어떤 사안과도 연동하지 말고 즉각 연장해주길 호소한다”고 여당을 압박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철도 파업과 관련, “국회가 논의 기구를 만들어 이 문제를 조정해야 한다”고 국회 차원의 사회적 논의 기구 마련을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