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지원, ‘병원선’ 승, 하차 모두 개연성 떨어진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 나오고 있는 배우 왕지원이 19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병원선’을 하차한다고 소속사가 밝혔다.

멜로를 위해 투입된 왕지원이 맡은 최영은 캐릭터는 ‘병원선’에 승차할 때와 하차 하는 상황 모두 개연성이 떨어진다.

왕지원이 ‘병원선‘을 타게 된 계기는 ‘그래도 구관이 명관’이라는 깨달음을 얻고 곽현을 찾아온 전여친이라는 점이다. 하지만 의료진도 아닌 화가로서 병원선의 의료 행위를 그림으로 그리고 있는 자체가 병원선이라는 공간과 잘 어울리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전남친 곽현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백혈병에 걸렸다고 거짓말을 하는 것도 비상식적이었다. 여기서 이미 곽현-최영은 러브라인은 정리된 셈이다.

19일 방송에서 왕지원은 곽현에 대한 짝사랑을 포기하는 듯했다. 송은재(하지원 분)를 혼자 좋아하던 이서원(김재걸 분)도 동시에 외사랑을 포기한다고 했다.

그렇게 해서 네 청춘의 러브라인이 송은재(하지원 분)와 곽현(강민혁 분)의 멜로로 정리되고는 있지만, 그 과정과 상황에 대한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은 쉽지 않을 것같다.

복잡한 멜로의 정리 계기는 조폭의 등장이었다. 조폭에게 납치 당한 송은재를 보호하려다 조폭에게 칼을 맞은 곽현. 원래가족이나 연인에 대한 수술은 다른 의사에게 맡기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은 송은재는 사력을 다해 곽현을 수술해 살려냈다. 이를 본 왕지원과 김재걸은 각각 서로의 외사랑을 포기하게 된다. 굳이 의학드라마 아니어도 될만한 상황이다.

소속사를 통해 왕지원은 “그 동안 병원선의 최영은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감사 드립니다. 얄미운 캐릭터였지만 많이 예뻐해 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