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정치


내년부터 軍 병장 월급 40만원으로 오른다

내년부터 軍 병장 월급 40만원으로 오른다

-2018년부터 최저임금 30% 적용-2020년 40%, 2022년 50%로 연차적 인상-2018년 추가 예산 약 7600억원[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장병 급여 인상’에 따라 내년부터 장병의 봉급이 2017년도 최저임금 기준 30% 수준으로 오를 전망이다. 또 2020년에는 최저임금의 40%, 2022년에는 50%를 적용한 인상액이 지급된다.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

박지원 “송영무·조대엽은 청문회 아니라 수사 대상”

박지원 “송영무·조대엽은 청문회 아니라 수사 대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문회 대상이 아니라 수사의 대상”이라며 냉소적인 시선을 드러냈다. 박 전 대표는 26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통화에서 “현재 청문회를 기다리는 분들은 거의가, 제가 볼 때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를 이외에는 다 흠결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분들은 청문회로 보낼 게 아니라 프랑스 […]

[속보] 장병 급여, 내년 최저임금 30%ㆍ2022년 50% 적용

[속보] 장병 급여, 내년 최저임금 30%ㆍ2022년 50% 적용

[헤럴드경제=신대원ㆍ유은수 기자]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6일 군 장병 급여와 관련해 내년부터 올해 최저임금의 30%, 오는 2020년엔 40%, 그리고 2022년까지 50%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정기획위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기자실 정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방분야 공약은 장병급여 인상안 이행방안을 결정지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국정기획위 발표에 따르면 국군 장병 가운데 병장의 월급은 현재 21만6천원에서40만5천669원으로 인상된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인 135만2천230원의 […]

[나라밖]축구황제 ‘펠레 박물관’ 3년째 적자 운영

○…‘축구 황제’ 펠레(76·브라질)의 이름을 딴 펠레 박물관이 개관 이래 3년째 적자를 내는 등 운영난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펠레 박물관은 2014년 6월에 개관하면서부터 적자를 계속했다. 이 신문은 펠레 박물관이 그동안 월평균 7만 헤알(약 2400만 원)의 적자를 기록해 왔으며 현재 각종 공과금을 제때 납부하지 못할 정도로 어려움에 부닥쳤다고 전했다. 박물관 […]

[포토뉴스] 6·25참전국 전사자 호명식

[포토뉴스] 6·25참전국 전사자 호명식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기념공원에서 6·25 전쟁에 참전했다 전사한 유엔군의 이름을 직접 부르는 호명식이 열리고 있다. 국가별 알파벳 순서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서 호주를 시작으로 21개 참전국의 대표들은 릴레이식으로 바통을 이어가며 모두 3300명의 전사자 이름을 하나하나 불렀다. [연합뉴스]

‘한미혈맹’이 美의회 설득카드 될까

이번 정상회담 기간중 문재인 대통령의 미 상ㆍ하원 합동연설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브래드 슈나이더 미 하원의원과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은 24일(현지시간) 폴라이언 하원의장에게 문 대통령의 양원 합동연설을 요청하는 내용의 공식 서한을 발송했다. 슈나이더 의원은 한국 대선에 대한 관심과 한미동맹의 중요성 등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이 한국의 미래에 대한 비전과 동북아시아에서 한미 양국이 어떻게 안보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

인사배제 5대원칙 세분화…국정위 ‘새 기준’에 쏠리는 눈

논문표절·위장전입 잣대 관심직무별 가중치 포함여부 주목공약 후퇴놓고 野와 논란 일듯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인사기준 개선안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인사 배제 원칙’에는 기존 논문표절ㆍ위장전입 기준을 세분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초대 내각 인선이 대부분 완료됐기 때문에 새 인사기준이 바로 적용되진 않겠지만, 원칙이 공개되면 정치권에서 공약 후퇴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

케네스 배 “‘코마 송환’ 웜비어, 北서 극심한 스트레스 받았을 것”

케네스 배 “‘코마 송환’ 웜비어, 北서 극심한 스트레스 받았을 것”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약 2년 동안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케네스 배 서빙라이프 대표가 26일 최근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귀국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에 대해 “웜비어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려 공황장애나 외상장애 같은 극도의 불안감 속에 있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배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웜비어가 식중독에 걸렸다가 수면제를 먹고 혼수상태에 빠졌다’는 북한의 주장을 […]

美상원도 사드 압박…靑은 ‘공식 의제 아니다’라지만…

“완전배치 저해…촉진방안 모색”상원 18명, 트럼프에 공개서한미 상원의원 18명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달말 한미정상회담에서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완전배치 해법을 찾으라고 요구했다. 외형적으론 트럼프 대통령을, 속내론 문 대통령까지 압박하는 수순이다.  사드는 이번 한미정상회담 공식의제가 아니다.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발언’이다. ‘러시아 스캔들’로 국내 정치 위기를 겪는 트럼프 대통령이 웜비어 사망 사건으로 악화된 미 여론을 달래고자 한미정상회담에서 예상 밖의 강공을 […]

南·北·美, 한반도해법 ‘동상3몽’

문재인, 비정치 분야 대화 물꼬김정은, 핵보유 토대 해결 집중트럼프, 최대의 압박에 방점수십년을 지루하게 끌어온 북핵문제가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와 한국과 미국의 새 정부 출범 등에 따라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그러나 남북한과 미국 등 북핵문제를 풀어나갈 주요 플레이어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해법 마련은 여전히 요원한 모습이다. 북한은 미 본토를 겨냥한 핵탄두 탑재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에 바짝 다가서며 […]

Page 1 of 5,255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