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MBC ‘불야성’ 전 세계 190여 국가에 독점 제공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세계적인 인터넷 기반 TV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Netflix)가 21일 밤 첫 방송되는 MBC새 월화 특별기획 드라마 <불야성(극본 한지훈, 연출 이재동)>에 대한 국내 방영 및 해외 독점 방영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넷플릭스 국내 가입자는 <불야성> 각 회의 본방송 방영 후 바로 다음 날 넷플릭스를 통해 스트리밍으로 시청할 수 있게 된다. <불야성>은 국내에 이어 내년 1월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 국가에 독점으로 제공 될 예정이다. 


넷플릭스 콘텐츠 라이선싱 부사장 래리 탄즈(Larry Tanz)는 “한국 드라마는 유난히 열혈 시청자들이 많다. 불야성 같은 기대작을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을 포함 전 세계에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불야성> 제작 및 배급을 맡은 (주)씨스토리 관계자는 “넷플릭스와 같은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불야성>을 전 세계에 선보일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국 드라마들이 국경을 넘어 전 세계 다양한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불야성>은 냉정과 열정의 화신이자 욕망의 결정체 서이경(이요원 분)과 그녀를 사랑한 박건우(진구 분),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 서이경이 되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유이 분), 세 남녀의 불꽃 같은 이야기를 그린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후속으로 금일 방송 예정인 <불야성>은 진구의 태양의 후예 이후 첫 번째 드라마 복귀작으로 이요원과 유이와의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넷플릭스(Netflix)는 인터넷 기반 TV 서비스 분야의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현재 190여개 국가에서 8,600만 명의 가입자가 넷플릭스 자체 제작 오리지널 시리즈, 다큐멘터리, 영화 등을 넷플릭스를 통해 매일 1억 2,500만 시간 이상 시청하고 있다. 또한,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대부분의 스크린 기기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동영상을 무제한으로 시청할 수 있으며, 광고나 약정 없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