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겨울 감성 관통한 ‘목소리’의 힘

-데뷔음반 차트 올킬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가수 정승환이 데뷔 타이틀곡 ‘이 바보야’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를 공개하자마자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 1위를 휩쓸었다.

정승환은 29일 0시 더블타이틀곡 ‘이 바보야’,’그 겨울’을 비롯해 ‘올 발라드 트랙’으로 구성한 첫 번째 음반 ’목소리‘를 발표했다. 발표 직후, 정승환은 앨범의 전곡이 차트에 진입한 것은 물론 오전 10시 현재 타이틀곡 ’이 바보야‘는 멜론 엠넷 벅스 올레뮤직 소리바다 네이버뮤직 지니 몽키3 등 8개차트에서 1위를 석권해 ‘정통 발라드 계보’를 잇는 음원 강자로서의 면모를 선보였다. 음반 타이틀처럼 정승환 ‘목소리’가 감성을 파고드는 힘을 증명한 것. 


특히 네이버뮤직, 올레뮤직, 엠넷에는 더블타이틀곡 ‘이 바보야’와 ‘그 겨울’, 수록곡 ’목소리‘가 나란히 1,2,3위를 기록하는 차트 맹공을 펼치며, 음반 수록곡들 역시 상위권에 머무르는 가운데 ‘올 발라드 앨범’ 전체를 아울러 듣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정승환은 29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서 ‘이 바보야’의 뮤직비디오로도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실제로 정승환이 촬영당시 소주 4병을 마시고 ‘취중연기’를 선보인 ‘극사실주의’뮤비로 짜여진 ‘이 바보야’의 뮤직비디오는 우라늄 238의 조원석 감독이 탁월한 감각적 영상과 애잔함을 더하는 카피, 섬세한 연출력으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바보야’ 뮤직비디오에는 모델 이하은이 청초한 모습의 헤어진 연인으로 등장, 아련한 눈빛과 ‘춥게 얇게 입은’ 옷으로 디테일을 더하며 노래의 감정선을 증폭시켰다.

첫 번째 타이틀곡인 ‘이 바보야’는 박새별이 작곡, 유희열이 작사에 참여했으며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봤을 법한 이별 그 후를 그린 가사가 정승환의 호소력 짙은 보컬과 만나 웰메이드 발라드로 탄생했다. 웅장한 스트링과 폭발력있는 정승환의 보컬이 그려내는 드라마가 긴 여운을 남기는 곡이다.

또한 ‘그 겨울‘은 프로듀싱팀 1601이 곡을 쓰고 유희열이 가사를 붙인 곡으로, 5월에 발매되어 현재까지도 차트 상위권에 있는 정승환의 ‘너였다면’에 이어 또 한 번의 만남만으로 화제를 모았다. ’봄, 여름, 가을‘을 함께 보낸 연인에게 찾아온 상실의 겨울을 노래하는 애틋하고 절절한 발라드 넘버. 이 두 곡의 나란한 차트 선전과 ‘앨범을 통째로 듣는’ 목소리에 대한 믿음은 정승환이 이문세, 신승훈, 김동률, 성시경, 박효신으로 이어지는 발라드 계보를 이을 확실한 주자로 자리매김하기에 충분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이와 같이 정승환의 ‘목소리’는 정승환식 발라드 문법의 완성에 칼을 빼든 유희열 총 프로듀서를 시작으로 토마스쿡(정순용), 박새별, 1601등 화려한 ‘발라드 총공’ 프로듀서진의 활약 덕분에 빈틈 없는 사운드로 겨울의 황량한 마음을 채울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발라드 음반을 탄생시켰다. 또한 정승환은 자전적인 스토리를 담은 음반의 테마곡 ‘목소리’로 첫 자작곡을 선보이며 감성 싱어송라이팅의 첫 발을 내딛었다.

정승환은 현재 음원 차트를 올킬하고 있는 ‘이 바보야’, ‘그 겨울’을 비롯한 자신의 데뷔 음반 ‘목소리’로 전격적인 데뷔 행보에 나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