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설리 손목 부상은 부주의로 인한 것” 괴담 진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설리가 팔 부상으로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4일 “설리에게 확인해보니 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팔 부상이 생겨 금일 새벽 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 받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이 설리의 부상 사유가 부주의라고 밝히면서 이날 인터넷과 SNS 등을 통해 퍼진 괴소문은 일단락되는 듯하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설리가 새벽에 응급실을 방문했다는 목격담과 함께 설리의 부상 사유에 대한 괴소문이 돌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