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조윤희, 예쁜 미소에 한 번, 배려심에 두 번 반한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배우 조윤희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 28회에서는 조윤희(나연실 역)와 이동건(이동진 역)이 연애를 시작하고, 데이트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연실은 동진을 좋아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와의 연애를 시작했다. 연실은 쑥스럽고 부끄러운 마음에 동진을 쳐다보지 못하고, 괜히 천장만 바라보는 귀여운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연실과 동진은 서로의 손을 맞잡고, 첫 데이트에 나섰다. 동진은 연실을 위해 스테이크와 스파게티를 준비했지만, 스테이크는 타버리고 스파게티는 푹 퍼져버리고 말았다. 엉망진창이 된 요리에도 연실은 “저 원래 고기 바짝 익혀 먹어요”, “저 원래 불은 국수 좋아해요”라고 말하며, 자신을 위해 애써서 요리를 준비한 동진을 배려했다.

뿐만 아니라 연실은 콩깍지가 씌인 듯 영화 ‘노팅힐’ 속 남자 주인공인 휴 그랜트를 보며, 동진에게 “남자주인공이랑 좀 닮은 것 같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연실은 “(오늘 데이트)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촉촉이씨”라고 애칭을 부르며 집에 가는 동진을 배웅해, 시청자들에게 달달함을 선사했다.

조윤희는 이동건과 연인 케미를 선사하며 연애 초반의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잘 그려냈다. 특히 이동건에게 보여준 예쁜 미소와 배려심은 그를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주며, 보는 이들의 연애세포를 자극시켰다.

한편, 조윤희가 출연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맞춤 전문 양복점 ‘월계수 양복점’을 배경으로 사연 많은 네 남자의 눈물과 우정, 성공 그리고 사랑을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