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의 심부름센터” 돌직구

[헤럴드경제]유시민 작가가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돌직구를 날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검찰 고소장에 적힌 대통령 7개 혐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전원책은 “(검찰의 공소장은)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을 주범으로 보고 쓴 것”이라며 “혐의 7가지가 있는데 가장 큰 게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 관련이다”라고 말했다.

사진=JTBC ‘썰전’

이에 유시민은 “(나는) 가장 기분이 처참했던 게 KD코페레이션이었다”며 “정유라의 초등학교 동창의 아버지가 하는 회사다. 대한민국 경제규모가 세계 10위권인데 대통령이 나서서 10억이 뭐냐. 대통령의 권위를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유시민의 말을 들은 전원책은 “대통령이 최순실의 로봇인가”라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유시민 역시 “박근혜 대통령이 주범이 아닌 것 같다. 최순실이 대통령의 ‘비선 실세’라기보다는 대통령이 최순실의 ‘심부름센터’ 같다”고 디스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