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예은 데뷔 “시국 좋지 않지만 아픔 드러내 공유·치유하고파”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SBS ‘K팝스타5’ 준우승을 차지했던 안예은의 데뷔 앨범이 28일 자정을 기점으로 공개되었다.

방송 종료 후 1년도 안돼서 이루어진 이번 데뷔는, 특히 싱글 형태가 아닌 첫 정규 앨범이라는 점에서 파격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앨범에 수록된 9곡은 모두 자작곡으로, 앨범 제작 또한 셀프-프로듀싱으로 제작 진행되는 등 그녀의 천부적인 재능에 주변 관계자들도 모두 놀랐다는 후문이다.


안예은은 이번 앨범에 대해서 말 하기를 “시국이 좋지 않아서 주변 모두가 앨범 발매를 미루라고 했지만, 제 마음 속에 담고 있던 아픔을 들어내고 그리고 공유하여, 모든 분들과 함께 치유하는 시간을 가지고 싶었습니다. 오히려 지금이야말로 제가 노래를 불러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해요.”라고 전했다.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가지고, 대담할 정도로 솔직하게 접근한 이번 앨범은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 밴드와 오케스트라 현악팀이 투입되는 등 아날로그적 방법으로 접근했다고 한다. 근래 보기 드문 명반 탄생의 기대와 함께 한영애, 김윤아, 이소라와 같은 국내의 독보적인 여성아티스트의 계보를 이어 나아갈 수 있을지 그 행보가 크게 주목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