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남주혁의 능글·장난기는 신선하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배우 남주혁이 능글맞은 ‘현실남친’을 보여주고 있다.

남주혁은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양희승,김수진,연출:오현종)’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자유로운 성격의 수영천재 ‘정준형’ 역을 맡았다.

남주혁은 청량감 넘치는 풋풋한 외모와 수영 선수라는 캐릭터에 어울리는 다부진 몸매를 지니고 있다. 여기에 조금 능글맞고 능청스러운 연기로 ‘준형’ 역에 입체감을 더하고 있다.


이는 ‘보보경심 려‘나 ‘후아유-학교2015’, ‘치즈인더트랩’ 등 전작에서 보여준 ‘순정남’ 캐릭터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다.

보보경심 려에서 맡은 13황자 왕욱은 예술 감각이 있고 진중한 왕자다. ‘후아유-학교2015’에서는 지금처럼 수영선수이긴 하지만, 시종 심각한 캐릭터였다.

‘역도요정 김복주’ 속 ‘준형’은 초등학교 시절 자신의 짝사랑이었던 ‘복주(이성경 분)’와 재회해 어린 시절 별명을 부르며 그녀를 놀리는 것을 낙으로 삼는다. 평소 다른 이들에게는 냉정하고 차갑다가도 ‘복주’만 만나면 개구쟁이 소년으로 변한다.

그는 시도 때도 없이 ”어이~뚱!”이라고 외치며 나타나 매번 ‘복주’의 신경을 건드린다. 또한 “삼가 소시지의 명복을 빌어야 하나?”, “나 유령이니? 말 좀 하지?”, “솔직히 그때보다 지금이 더 매력 쩔잖아” 등 4차원인듯 자신감 넘치는 대사들로 폭소를 자아내기도 한다.

30일 방송된 5화에서는 자신에게 약점 잡힌 ‘복주’를 괴롭히며 생선까스를 썰어달라고 하는가 하면, ‘냉수 반, 온수 반’으로 물을 떠달라고 하는 식으로 ‘복주’의 속을 부글부글 끓게 하지만 결코 밉지 않다.

이처럼 남주혁은 극 중 ‘태권(지일주 분)’의 대사처럼 ‘대책은 없지만 매력 있는’ ‘준형’ 역을 유쾌하게 풀어내고 있다.

‘복주’와는 앙숙처럼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고, 형 ‘재이(이재윤 분)’나 ‘태권’과는 훈훈한 브로맨스로 현실에 있을 법한 친근한 캐릭터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그렇다고 ‘준형’이 마냥 가볍기만 한 인물은 아니다. 장난기 넘치는 성격 이면에 대표선발전에서 탈락하는 등 가슴 아픈 트라우마를 지닌 비운의 수영 천재이기도 하다.

‘준형’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상큼풋풋한 캠퍼스 로맨스는 물론, 상처를 극복해나가며 고군분투하는 ‘청춘’을 그려낼 남주혁에게 기대가 쏠리는 이유다. 남주혁의 장난기 넘치는 모습은신선하다.

한편 바벨만 들던 스물한 살 역도선수에게 닥친 폭풍 같은 첫사랑을 그린 감성 청춘 로맨스 ‘역도요정 김복주’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