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측 “국위 선양한 선수에 억측 말라”…적극 해명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늘품 체조 행사 참석 등 장시호ㆍ최순실 측 인사와 관련 있다는 의혹을 받는 체조선수 손연재 측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손연재 소속사 갤럭시아SM은 21일 “최근 언론에 손연재 선수와 관련된 갖가지 억측성 기사가 양산되고 있어 이를 바로잡기 위해 몇 가지 핵심적인 사실관계를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손연재 인스타그램]

소속사 측은 “2년 전 쯤 대한체조협회의 문체부로부터 2014년 11월 26일 열리는 대통령과 문체부장관 주최 체조행사에 손연재 선수가 참석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체조선수로서 체조행사에 선의를 가지고 체조 보급에 기여한다는 마음으로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손연재 차움병원 의혹에 대해서는 “운동선수는 대개 크고 작은 부상을 안고 산다. 손연재 역시 고질적 건강 문제로 국내 체류 때마다 차움병원 뿐 아니라 유명 재활병원과 한방병원 등 여러 의로기관에 다녔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차움병원에는 2014년 초부터 건강검진과 체조선수에게 이상적인 식단구성에 대한 도움을 받고자 방문했다. 검진, 약처방 및 치료비는 정상적으로 수납했다”고 덧붙였다.

손연재 측은 이어 “(올 2월) 대한체육회 체육대상은 바로 전년도 현역으로 뛴 선수들 중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선수에게 주는 상”이라면서 “손연재는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금메달 3개(개인종합, 후프, 볼), 은메달 2개(곤봉, 리본)를 획득하고 제7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하는 등 대상 수상 후보로서 손색이 없는 활약을 펼쳐 대한체육회의 선장에 따라 수상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전대미문의 사건 여파로 체육계에도 각종 의혹이 양산되는 상황이다. 타당한 문제 제기는 물론 필요하지만 근거 없는 억측이나 추측성 기사로 비인기종목에 투신해 국위를 선양해온 운동선수 명예에 흠집내는 일이 발생치 않도록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손연재의 결백을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