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대로’ 인기 비결, 지금 시민들에게 필요한 이야기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JTBC ‘말하는대로’가 방송 9회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나타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말하는대로’ 9회가 3%(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 가구 기준)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3.4%까지 치솟았다. 기존 최고 시청률은 지난 8회가 기록한 2.1%이다. 이날 녹화에는 ‘대통령의 글쓰기’의 저자인 강원국, ‘어느 소방관의 기도’를 쓴 소방관 오영환, 개그우먼 이세영이 버스커로 참여했다.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이자 베스트셀러 ‘대통령의 글쓰기’의 저자인 강원국은‘리더의 조건’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현 시국을 빗대어 “자기 생각을 글로 표현하지 못하는 리더, 의문을 가지고 질문하지 않는 참모들의 합작품”이라며 “결국 말하기, 쓰기의 문제”라고 뼈 있는 발언을 해 지나가던 시민들의 발길을 잡았다.

‘어느 소방관의 기도’를 쓴 저자이자 소방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오영환은 “사실 소방관은 영웅이 아니다. 오히려 우리가 영웅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영웅은 소방관을 도울 수 있는 유일한 사람, 여러분 밖에 없다”라고 시민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인식개선을 호소했다.

또한, 이세영은 자신의 고충을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촬영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는 길에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던 팬이 ‘그런거 말고 얼굴 좀 찌그려 달라. 웃긴 표정 지어달라’고 요청했던 적이 있다”며 “기대를 충족시켜주기 위해 힘껏 얼굴을 찌그려드리니 좋아하더라. 그런데 멀쩡한 표정으로 함께 사진을 찍으려하니 그냥 가더라. 여자로서 속상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말하는대로’ SNS에는 “평소에는 볼 수 없던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좋았다”(ID: kj***), “지금 시국에 시민들에게 필요한 버스킹이었다”(ID: 천**), “웃다가 눈물 흘린 좋은 내용이었다”(ID: 3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현 시국에 걸맞은 주제와 다양한 출연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로 시청률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는 JTBC ‘말하는대로’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